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메뉴영역 바로가기
하이로닉 로고

하이로닉 영문 웹사이트로 이동합니다.
글로벌 웹사이트에는 수출용 제품으로
대한민국에서 허가하지 않은 장비 및 서비스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대한민국의 의료기기 광고 심의, 규제를 받지 않습니다.

영문 웹사이트 →

It goes to the HIRONIC English website.
The Global Web Site contains equipment
and services that are not authorized by
the Republic of Korea These contents
are not subject to review and regulation
of medical devices in Korea.

English Website →
닫기
하이로닉 로고

하이로닉 중국어 웹사이트로 이동합니다.
중국어 웹사이트에는 중국내 판매제품으로
대한민국에서 허가하지 않은 장비 및 서비스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대한민국의 의료기기 광고 심의, 규제를 받지 않습니다.

중국어 웹사이트 →

正在移动到HIRONIC的中文官网。
在中问官网内介绍的产品只在中国销售的产品,
不一定是在韩国得到认可和服务内容。
针对这内容没有受到韩国医疗仪器广告审议限制。

中文官网 →
닫기
홍보센터
The Newest Updates on Hironic

공지사항

(주)하이로닉 공지사항입니다.

(주)하이로닉공지사항

  • 제목[한국정경신문] 피코초 레이저 장비..하이로닉, '피코하이' 식약처 허가 획득
  • 조회수1,108
  • 작성일20-01-29 16:13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기업 하이로닉은 피코초(Ps) 기반의 레이저 의료기기 피코하이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제조품목허가를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피코초 레이저의 기본 개념인 피코초는 1조분의 1단위로 시간을 분해하는 것으로 이를 이용한 피코 레이저는 나노 레이저보다 정밀한 시술이 가능해 최근 많은 주목을 받으며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피코 레이저는 펄스 듀레이션이 짧을수록 그 효과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750ps를 시작으로 300ps까지 지속적으로 발전해오고 있으며 이에 300ps 피코 레이저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했다. 특히 300ps를 실제로 구현할 경우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시술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번에 식약처 허가를 획득한 피코하이는 기존 피코 레이저의 한계를 뛰어넘은 안정적인 300ps 펄스 듀레이션 기술을 구현해 업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Nd:YAG Laser와 색소 레이저가 통합된 장비로 두 가지 시술이 가능하다. 또한 MLA(Micro Lens Array) 및 DOE(Diffractive Optical Element) 핸드피스를 한 장비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특징으로 532nm(나노미터), 1064nm 두 가지 파장의 DOE와 뎁스 조절이 가능한 VMLA, 스팟 사이즈 조절이 가능한 ZMLA 등 다양한 핸드피스를 구성하고 있다.

하이로닉 관계자는 “하이로닉의 기술력과 13년간 축적된 미용 의료기기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야심차게 준비한 피코하이는 장시간 조사해도 300ps의 펄스 듀레이션을 유지하는 뛰어난 내구성으로 피코 레이저 중 최고 수준의 성능을 자랑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피코하이는 지난해 8월 해외 시장에서는 이미 판매가 시작돼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어 “피코하이는 개발 과정에서부터 미용 의료기기 시장 및 해외 바이어들에게 가장 주목받았던 레이저 장비로 올 상반기 매출 증가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계기로 초음파 리프팅 장비의 선구자로 대표되던 하이로닉이 기술집약도가 높은 의료용 레이저 기기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갖춰 국내외 피코 레이저 시장을 점유하고 나아가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신제품 출시를 통해 피부 미용 전문 의료 장비 제조 업체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이로닉은 PH 식약처 의료기기 제조품목허가를 기념해 데모 신청 시 병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피코 장비의 펄스 듀레이션을 실측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국정경신문 장원주 기자]